황운하 “첩보 이용? 시점 틀리고 한쪽 말만 다룬 <조선>, 왜곡”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1-3부(장용범 마성영 김상연 부장판사)가 소위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 재판을 진행중인 가운데 6일 재판에서 나온 울산경찰의 증언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조선일보>는 6일자 보도에서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이 지난 2017년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