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의 ‘김대중 흠집내기’


대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서 평민당은 분주했다.곧 선거체제를 갖추었다. 김대중 후보의 일정은 더욱 바쁘게 진행되었다. 창당준비위원회가 열린 10월 30일 오후에는 중견 언론인 그룹인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했다.”4명의 후보 중 김대중 후보가 첫 주자로 토론에 참가하게 되었고, 노태우 후보에게는 사전에 질의 내…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