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못자며 돌려받은 1억6천, 의원님에겐 잔돈 푼돈


‘그분’이 말하기 몇 시간 전, 이런 기사를 봤다. 지난 8월 3일 오후 인천광역시 서구 가좌1동의 어느 버스정류장에서 의식이 없는 채로 발견된 스물한 살 청년의 이야기였다.<쿠키뉴스>에 따르면, 다리가 불편한 아버지와 기초생활수급비 105만 원으로 다달이 버텨가던 성민(가명)은 수급비 삭감을 면하기 위해 ‘몰래…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