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의 도보투쟁, 여론전이라기엔 너무 빨랐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여의도역, 공덕역, 광화문역 등 중간 거점에 미리 대기하고 있던 당원과 지지자들의 호응을 받았다. 지나가던 택시 기사가 “힘내라”고 응원했고, 강아지를 산책시키던 노부부가 “고생한다”며 격려하기도 했다. 또 여의도에서 마포대교로 가는 사이엔 2명의 중학생 1년 학생에게 사진 요청을 받기도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