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의 결백 호소 “곽상도 아들에 50억 준 사람이 주인”


“시민 몫을 포기할 수 없어, 마귀의 기술과 돈을 빌리고 마귀와 몫을 나눠야 하는 민관공동개발을 했다.”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로 나선 이재명 경기지사가 1일 대장동 개발과 관련 전한 자신의 소회다.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 뜻대로 공영개발 했다면, 반대로 국민의힘 뜻대로 민영개발 했다면 이런 소…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