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자녀 목숨값은…” 박용진은 마지막 연설에서 울먹였다


“김용균씨에게는 1억3000만 원, 평택항의 이선호씨에게는 1억3900만 원, 언론에 보도된 이들에게 주어진 산재보상금 등이었습니다. 구의역 김군에게는 겨우 7900만 원이었습니다. 그야말로 사람 목숨값이죠. 그런데 화천대유 곽상도의 아들은 어지럼증 산재 위로금만 50억 원이랍니다.”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