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임한 김진국 민정수석 “아들의 부적절 처신은 저의 불찰”


아들의 부당 입사지원서 제출 보도 하루 만에 사의를 표명한 김진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1일 “아버지로서 부족함이 있었다”면서 “제 아들이 부적절한 처신을 한 것은 전적으로 저의 불찰이라고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민정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을 찾아 사임 인사를 통해 “무엇보다 먼저 국민들에게 심려를 끼쳐…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