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기시다 총리에 “위안부 문제 해결, 시간 많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첫 통화가 15일 저녁 이뤄졌다. 두 정상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강제징용 문제에는 입장 차이를 보였지만, 대북문제 협력에는 의견을 모았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일본의 제100대 총리로 취임한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