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익환ㆍ서경원 방북사건 공안 위기


‘평조전’의 어지러운 상황으로 김총재와 평민당이 곤경에 빠져있을 즈음에 문익환 목사의 방북사건이 일어났다. 문익환 목사가 김총재의 동교동 집을 방문하여 방북 결심을 밝힌 것은 3월 16일이었다. 오랜 민주화운동의 동지이기도 한 문익환의 방북 결심에 김총재는 정부와 협의하여 방북하는 것이 좋겠다고 조언하였다.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