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 투표 이틀 앞두고 대구 찾은 윤석열 “제가 대구의 아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대선 경선 당원 투표를 이틀 앞둔 30일 대구를 찾아 “제가 대구의 아들”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윤 전 총장이 이날 대구를 찾은 것은 대선 후보 선출을 불과 엿새 앞두고 각종 여론조사에서 홍준표 후보에 뒤지거나 지지율이 답보인 상태에서 위기감을 느꼈기 때문으로 보인다.전체 당원의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