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등 봉합 후 부산행 이준석-윤석열 웃음 터졌다


4일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 주세요”라는 옷을 입고 나온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더 파격적인 옷이 준비되어 있다”라고 말하자 윤석열 대선 후보의 입에서 웃음이 터졌다. 윤 후보는 “나도 똑같은 옷을 입겠다”라며 이 후보의 발언에 동조했다. 울산 회동 다음 날 바로 부산에서 만난 두 사람의 모습은 화기애애했다. …

Source